코로나19 (mk.co.kr)

文대통령 “위기를 빨리 극복한 나라가 될 것…국민 믿고 담대하게 나가겠다”

By June 17, 2020 No Comments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대응과 관련해 “첫째도 둘째도 국난극복이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경제도 살리고 나서야 다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 같이 강조하며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적 피해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총선의 의미도 국난 극복에 다함께 힘을 모으자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그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가져온 인명피해와 경제·사회적 피해는 3차 세계대전이라고 불러도 될만큼 막심하고 혹독하다. 세계 경제는 대공황 이후 최악의 침체로 빠져들고 있다”면서 엄중한 인식을 드러냈다. 특히 “경제 위기가 본격화되면서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고 있고 고용 충격이 현실로 나타나며 많은 국민들이 일자리 잃을 위험에 놓여있다”며 우려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 전쟁의 최선두에 있다. 반드시 승리해 희망을 만들겠다”며 위기 돌파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을 보였다. 세계가 주목하는 방역·대응 성과와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 의료진들의 헌신적 노력을 기반으로 선제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을 이겨내겠다는 `포스트 코로나` 구상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그는 “우리는 위기에 한번도 지지않는 국민이다. 이번에도 위기를 가장 빠르게 극복한 나라, 위기 속에 오히려 기회를 만들고 새로운 희망을 먼저 열어나간 선도 국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의 성과를 경제로 연결 짓고 선제적이고 과감한 정책으로 경제 회복의 시간을 앞당기겠다”면서 “국난 극복에 전폭적으로 힘을 몰아주신 국민의 뜻을 되새기며 국민을 믿고 담대하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IMF(국제통화기금)는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을 마이너스 예측하면서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6개국 가운데 최고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면서 “우리의 방역 성과와 과감한 경기 대응 노력을 높이 평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의 비상경제대응 체계를 강화해 경제 부총리가 중심이 되고, 범 경제부처가 모두 참여하는 경제 중대본 체제의 본격 가동을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경제위기가 끝날 때까지 위기 관리, 일자리 보호, 기업 보호 등의 범 정부적 역량을 결집하는 위기 극복 체계를 조속히 구축하라”고 재차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최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리 수로 떨어지는 등 사태가 진정국면에 진입하고 있다면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그는 “우리가 바이러스를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판단될 때까지 방역의 기조를 유지하겠다”면서 국민들의 양해와 협력을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을 향해서는 “두려워해야할 대상은 바이러스 아니라 오직 국민이다.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정부와 함께 여당도 무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모든 역량을 국난 극복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야당에 대해서도 “지혜와 역량으로 경쟁하면서 국난 극복에 함께 협력해달라. 정부는 야당의 의견에도 언제든지 귀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