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英보건부장관 “오늘은 다소 우울한 날, 이제 영국이…”

By May 14, 2020 No Comments
[AP = 연합뉴스]

[AP = 연합뉴스]

[AP = 연합뉴스]

영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명을 넘으면서 유럽에서 가장 피해가 큰 나라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만612명으로, 하루 전보다 737명 늘었다.

맷 행콕 영국 보건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1만명이 넘어선 국가들에 영국이 합류한 오늘은 다소 우울한 날”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수는 이틀 전 980명, 전날 917명에서 이날 737명으로 줄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영국의 누적 확진자는 총 8만4279명으로 전날보다 5288명 늘었다.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명이 넘는 나라는 각국의 공식집계 기준으로 미국,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영국의 5개 국가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영국의 코로나19 치명률은 12.6%로 최악의 피해국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약 12.7%)와 비슷한 세계 최고 수준이다.

키스 닐 영국 노팅엄대학 전염병학 명예교수 역시 BBC에 영국이 서유럽에서 독일 다음으로 인구가 많기 때문에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곳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닐 교수는 “중요한 것은 전체 사망자 수가 아니라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의 수를 나타내는 비율”이라며 “이런 이유로 벨기에가 이탈리아와 스페인에 이어 심각한 문제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실시간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영국의 100만명 당 사망자는 156명으로 스페인(368명), 이탈리아(329명), 벨기에(311명)보다 적은 편이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