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野 “수정 예산안 가져와” vs 與 “당정합의했는데 또 발목잡나”

By June 28, 2020 No Comments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대해 여야가 연일 엇박자를 내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통합당을 향해 “시간 끌기를 넘어서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무산시키려는 의도가 절대 아니길 바란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당정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자발적 기부 운동을 결합하는 효과적이고 창의적인 방안을 마련했다”며 “당정 합의안을 가져오라는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의 요구대로 했으니, 이제 국회가 예산심사를 미룰 어떤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예산안이 국회 넘어온 지 일주일이 지났는데 통합당의 반대로 회의 한 번 열지 못했다”며 국회 예결위원장을 맡은 김재원 의원을 향해 “수정 예산안을 가져오라는 무리한 요구를 철회하라”고 지적했다.

그는 “본예산을 처리할 때도 최근 30년 간 수정 예산안을 제출한 적이 없는 전무후무한 일”이라며 “평상시에도 하지 않는 수정 예산안을 요구해 예산 심사를 미루는 것은 비상식적인 일 “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김재원 의원은 예결위회의부터 열어 심사 과정에서 의견을 내고 정부에 요구할 것이 있다면 요구해야 한다”며 “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재로 전환된다는 말이 있는데 그 첫 작품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무력화가 아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해철 민주당 예결위간사도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생계를 보장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정책”이라며 “(그런데) 통합당은 총선 이후 추경안 심사 일정 합의에 전혀 협조를 하지 않으면서 무책임한 말바꾸기만 하고 있다”고 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에 대한 수정 예산안을 제출한 사례는 없다”며 “원래 절차는 정부안이 제출되면 여야가 합의를 통해 증액 요구 등으로 정부의 동의를 받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어 “김재원 의원의 의견이 통합당의 당론인지 확인을 해주지 않는다”며 “김재원 의원이 계속해서 수정안을 제출하라고 하면서 심의를 지연시키는 게 혹여나 발목잡기로 비춰지지 않을까 오히려 민주당이 걱정할 정도”라고 털어놨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