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강원랜드 복지재단, 청소년 컴퓨터지원 사업 앞당겨 실시

By May 8, 2020 No Comments

“온라인 개학, 강원랜드 복지재단과 함께 해요”

강원랜드 복지재단(이사장 한형민)은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이 실시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교육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2020년 청소년 컴퓨터지원 사업` 일정을 앞당겨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강원 남부 폐광지역 4개 시·군에 거주하고 있는 중위소득 80% 이내의 중·고등학교 재학생(중1~고2)이다. 2015년 이후 복지재단 또는 타 기관에서 컴퓨터를 지원받은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재단은 교육지원청과 지자체, 아동복지시설 등 관련기관을 통해 28일까지 신청 접수를 받는다. 이후 소득수준과 가구상황, 필요성, 컴퓨터 활용계획 등을 심사해 140명의 지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하고 5월 말까지 가구별 노트북 배송 및 소프트웨어(한컴오피스, MS오피스)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형민 이사장은 “처음으로 시행되는 온라인 개학에 컴퓨터가 없어 수업 참여에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을 위해 매년 하반기 실시하던 컴퓨터 지원 사업을 조기 집행하기로 긴급하게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원랜드 복지재단은 저소득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정보격차 해소 및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해 컴퓨터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억6600만원 상당의 컴퓨터 340개를 지원해 폐광지역 교육 환경개선에 기여해오고 있다.

[정선 = 이상헌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