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건강] 확`찐`자 된 당신, 집콕하며 TV보다간 심장도 지쳐갑니다

By September 21, 2020 No Comments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에 머무르는 사람들, 즉 `집콕족`이 늘면서 동맥경화와 같은 심장질환에 노출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심장혈관 질환의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실내에만 있으면서 활동이 줄어드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다. 심장이 24시간 쉬지 않고 움직이기 위해서는 에너지 공급, 점검, 보수가 지속돼야 한다.

TV 1시간 볼 때마다 심장병 확률 7% 증가

실내에서 소파에 누워 텔레비전을 보며 감자칩을 먹는 `카우치 포테이토`족은 일반인보다 심장병을 조금 더 걱정할 필요가 있다. 최근 TV와 심장병 발병률, 사망률 간 연관 관계가 연구를 통해 속속 밝혀지고 있기 때문이다. 황희정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해외 연구에서 TV를 하루 1시간 고정적으로 볼 때마다 심장병에 걸릴 확률이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TV 시청이 심장 건강에 악영향을 주는 이유는 움직임이 없어서다. 여기에 감자칩, 치킨 등 트랜스지방·포화지방이 많은 고칼로리 음식을 곁들이는 경우가 많아 심장 건강에 안 좋을 수밖에 없다. 트랜스지방 섭취량이 2% 증가할 때마다 심장혈관 질환 위험은 약 2배 증가한다. 이 밖에도 소파에 장시간 앉아 있으면 다리 혈액이 정체해 피떡(혈전)이 생길 수 있다. 혈관 속 피떡이 폐동맥을 막으면 폐색전증이 유발될 수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실내 생활을 하며 움직임이 줄어드는 환경에서 특히 △심장질환으로 돌연사한 가족력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이 있거나 가계력이 있는 사람 △하루 한 갑 이상, 20년 이상 담배를 피운 흡연자 △비만인 사람 등 심장병 발생 고위험군에 해당하면 영향을 더 크게 받는다.

장시간 운전하는 것도 심장에 좋지 않아

자동차도 심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고속도로 등 고속으로 장시간 달리는 일이 많다면, 심장병이 있거나 고위험군은 주의해야 한다. 고속 운전 중에는 신경을 집중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아 스트레스 호르몬이 증가한다. 이는 교감신경을 활성화해 아드레날린 분비를 촉진하고 맥박 수와 혈압을 증가시킨다. 이를 통해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부정맥, 협심증, 심부전증 등 기존 심장질환이 악화될 수 있어 협심증이 있다면 운전 시 흉통을 완화하는 니트로글리세린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심장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고지방 식습관을 개선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해야 한다. 심장을 튼튼히 하기 위해서는 일시적으로 많은 힘을 쓰는 웨이트 트레이닝보다 조깅, 줄넘기, 수영, 등산 등 유산소 운동이 도움이 된다. 바깥에서 운동을 한다면 하루 30~40분씩 매일 하는 것이 좋다. 운동 강도는 연령별 분당 최대 심박 수에서 60~75%가 적당하다. 약간 숨이 차는 정도다. 연령별 최대 심박 수는 220에서 본인 나이를 빼면 된다. 예를 들어 60세 남자가 운동을 했을 때 적절한 맥박 수는 분당 (220-60)×70%=112회다. 분당 110회 안팎의 강도로 운동하는 게 좋다는 얘기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여름철 에어컨은 실내외 온도 5도 이내로 조절

곧 다가올 여름철에는 에어컨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실내외 온도 차에 따른 혈관 변화 때문이다. 여름철 기온이 올라가면 우리 몸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혈관을 확장시켜 열을 발산하는데, 노인이나 고혈압 환자가 갑자기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면 혈관이 급속하게 수축해 혈관 압력이 높아지고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실내외 온도 차를 5도 이내로 조절하는 것이 적당하다. 카디건과 같은 가벼운 겉옷을 갖고 다니는 것도 좋다.

[이병문 선임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