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건국대, 코로나19로 등록금 첫 환불 결정…타 대학으로 확산 가능성

By December 19, 2020 No Comments

건국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대면 수업(온라인 강의)를 받고 있는 학생들에게 등록금 일부를 환불해주기로 했다. 대학이 장학금 현금 지급이 아닌 등록금 부분 감면 결정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5일 대학가에 따르면, 건국대는 총학생회와 지난 4월부터 8차에 걸친 등록금심의소위원회(등심위)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등록금 일부 환불 여부를 논의해 왔다. 등심위는 학교와 학생 대표가 위원으로 참석해 등록금과 관련된 논의를 하는 학교 기구다.

건국대 관계자는 “최근 등심위에서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논의를 한 결과 1학기 재학생 중 2학기에 등록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등록금을 일부 감면하는 방안을 합의했다”며 “조만간 등록금 환불 금액을 확정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건국대는 등록금 감면 액수를 놓고 총학생회와 막판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현재 대다수 대학이 코로나 집단 감염을 우려해 1학기 대부분을 온라인 강의로 채우고 있는 상황에서 건국대의 이같은 결정은 타 대학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학들이 코로나 가을 재유행을 고려해 1학기에 이어 2학기도 온라인 강의를 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건국대 사례로 등록금을 일부라도 돌려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더욱 커질 수 있다. 그동안 몇몇 대학이 10만~30만원 안팎의 특별장학금을 현금으로 지급한 사례는 있지만, 학습권 침해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등록금 자체를 감액한 것은 건국대가 최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한편 1학기 종강을 앞둔 학생들의 등록금 환불 요구는 거세지고 있다. 33개 대학 총학생회가 참여하는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는 이날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는 `분노의 등록금` 행진을 시작했다. 학생들은 15일부터 20일까지 세종시 교육부 청사부터 여의도 국회의사당까지 150km 도보 행진을 하면서 등록금 반환과 관련해 교육부와 대학의 대책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전대넷은 “코로나19 시국에서 대학생들이 요구했던 등록금 반환과 대학가 대책 마련은 넉 달째 해결이 묘연하다”며 “정부와 국회에서 책임지고 학생들을 위한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민서 기자 / 신혜림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