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경기도 `코로나 검사` 취약노동자에 23만원 지원

By November 11, 2020 No Comments

경기도가 코로나19 진단검사로 일을 거른 택배기사 등 취약 노동자에게 1인당 23만원의 손실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매출 2억원 미만 영세 자영업자에게 2개월간 총 140만원의 현금을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을 개시했다. 인천시는 6월로 끝나는 지역화폐 캐시백 10% 지급 정책을 8월까지 연장하는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경기도·인천시·서울시는 4일 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 등으로 피해를 본 영세 사업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지원 카드를 내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의정부 시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도내 영세 사업자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코로나19 진단검사로 일하지 못한 취약 노동자에게 1인당 23만원의 소득손실 보상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하기로 했다.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택배·대리 기사, 학습지 교사 등 특수형태노동자 63만8000명이 해당한다. 집합금지명령으로 영업손실을 본 영세 사업자에게는 특별경영자금과 대출자금을 보증한다. 특별경영자금은 집합금지명령 대상으로 지정된 지 2주가 지난 영세 사업자가 지원 대상이며 집합금지 기간에 따라 50만원(2주) 또는 100만원(4주)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이에 소요되는 재원은 도와 시군이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

이날 서울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1차 지급을 개시했다. 지난달 25일 온라인 접수를 시작해 총 40만명이 접수를 완료했다.

[지홍구 기자 / 최현재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