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교육부 “교육 사각지대 없앨 것”…등교중지학생 학습지원방안 마련

By December 21, 2020 No Comments

건강상태 자가진단이나 보건당국 격리 조치 등으로 인해 등교하지 못 하는 학생들은 별도의 원격수업 지원과 실시간 화상중계수업 등을 통해 학습결손을 피하게 된다. 학교 전체 또는 개별 학생 차원의 등교중지 조치가 산발적으로 계속되면서 교육당국이 이들 학생이 학습과정에서 뒤처져 교육 격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에 나섰다.

16일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한 등교수업 조정, 의심증상 발현 등에 따른 등교중지 조치로 교실수업을 못 받는 학생들의 학습결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등교중지 학생을 위한 학습 지원은 학교·시도교육청·교육부 등 3개 운영주체별로 이뤄진다. 해당 학생들에게 학교는 교과별 강의 콘텐츠와 과제 제시형 수업을 제공한다. 또 교실에서 열리는 대면수업을 실시간으로 중계하거나 녹화강의를 제공해 등교하지 못한 학생도 교실 수업을 들을 수 있게 한다. 시도교육청은 별도의 원격수업·가정학습 플랫폼을 운영하고, 교육부는 EBS 온라인클래스, e학습터 등 플랫폼으로 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학습결손 최소화 지원 방안은 특정 학생이 등교중지 조치가 취해진 때부터 바로 적용된다. 가령 자가진단 결과에 따라 단기간 교실수업 불참이 불가피한 경우, 학생은 학교로부터 문자, 학급별 SNS 단체대화방, 학급플랫폼 등을 통해 수강해야 할 원격수업 목록을 안내받는다. 학생은 이를 참고해 스스로 학습한다. 이 기간 동안 학교는 해당 학생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학습·진로를 지도하고 피드백을 제공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전국 유치원·초·중·고교 미등교 학생 수는 △보건당국 격리 190명 △등교 전 자가진단 1만8690명 △등교 후 의심증상 4883명 등 2만3763명으로 집계됐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의심증상 발생, 자가격리 등으로 등교하지 않는 학생들이 교육의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등교수업일이 줄어들면서 학교 현장에서 수행평가에 대한 교사·학생의 부담이 커지자 교육부는 이를 완화하기 위한 방침도 추가로 마련하고 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같은 천재지변·국가재난 상황이 발생한 경우엔 수행평가를 실시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 지침` 등 관련 규정을 이달 말까지 개정할 계획이다. 변경된 지침은 오는 2학기부터 적용하도록 하되, 단위학교와 시도교육청이 원하는 경우엔 이번 1학기부터 적용할 수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수행평가 감축에 따라 중간·기말고사 비중은 더 높아지게 된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줄어든 수행평가 시간을 실제 교육효과를 증진시키는 데 사용하는 게 더 낫다는 입장이다. 박백범 차관은 “현재 학생들이 학교에 나와서 평가만 받고 교육적 효과는 거두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수행평가가 줄면) 지필평가 비중이 늘어나는 건 당연하다. 다만 수행평가가 줄어든 시간에 실질적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면 나쁘지 않은 결과라고 본다”고 했다.

앞서 4월 7일 교육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원격수업 출결·평가·기록 가이드라인`을 통해 수행평가 실시 영역·횟수와 성적반영 비율을 축소하도록 각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전국 시도교육청의 관련 지침이 변경됐고, 수행평가의 성적 반영 비율은 평균 39%에서 22%로 17%포인트 감소했다.

[문광민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