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국내 코로나19 검사자 51만명 돌파…누적 확진자는 1만480명

By May 9, 2020 No Comments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의 숫자가 51만명을 넘어섰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집계한 내용에 따르면 이날까지 국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51만479명으로, 국민 100명당 1명이 검사를 받은 셈이다.

이날 자정 기준 1만48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48만5929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인 사람의 수는 1만4070명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질병관리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환자가 감소할수록 사실 조용한 전파는 더 찾아내기가 어렵고 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권 부본부장은 “각 의료기관은 코로나19가 의심되면 적극 진단검사를 시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료진이 코로나19를 의심해서 담당 보건소를 통해서 신고하고, 시행한 검사는 모두 건강보험도 적용되고 검사 비용 지원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하시는 분들은 투표소에서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요청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현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