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국내 코로나19 초기 확진자 10%가 무증상

By May 8, 2020 No Comments

국내에서 초기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의 10%에서 `무증상`이 나타났으며 이것이 조기 방역을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지적됐다.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송준영, 정희진, 김우주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의 국내 초기 확진자 28명을 분석한 결과, 3명은 본인도 증상을 느끼기 어려울 정도로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였으며, 증상 발현자도 일반 호흡기질환과 다른 양상을 보여 조기 진단과 방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분야 세계 최고 권위 국제학술지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NEJM)`에 7일자로 발표됐다. 한국인 연구팀의 코로나 관련 논문이 NEJM에 실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연구팀에 따르면, 국내 발생 초기에 제시됐던 코로나19 증상은 발열, 기침, 인후통이었지만 28명 중 20명에서만 이들 증상이 나타났다. 20명 중 8명(40%)에서만 초기에 발열이 있었으며 기침이나 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이 없는 환자도 있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또한 일부에서는 가벼운 기침 증상만 나타났지만 반대로 심한 인후통을 호소하는 환자도 있었다.

송준영 교수(제1 저자)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가 다른 호흡기 감염질환과 증상이 유사해 임상적으로 감별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증상 발현 시점 자체가 모호해 일선 병원에서 조기 진단이 어려운 특징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정희진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무증상 전파는 지속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며 “무증상 상태에서도 타인을 전염시킬 가능성이 있으며, 비전형적인 초기 임상적 특성이 방역을 어렵게 하는 대표적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김우주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무증상 또는 경증 상태에서도 은밀하게 타인을 전염시키는 `스텔스 바이러스`라고 볼 수 있다”며 “무증상 상태에서 어느 정도의 전파력을 갖고 있는지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며, 이러한 특성을 주시하고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