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기업은행, 임금피크 직원 보증재단 위탁업무…”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지원”

By March 18, 2020 No Comments

IBK기업은행은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 심사·발급기간 단축을 지원하기 위해 임금피크 직원과 신임 지점장 교육중인 직원 120여 명을 전국 영업점에 배치했다고 17일 밝혔다.

배치된 직원은 보증재단 관련 대출신청이 많은 영업점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상담, 서류 접수, 현장 실사 등의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대출신청 쏠림, 보증심사 지연으로 애타는 소상공인을 위해 직원의 배치를 결정했고 추후 추가 배치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월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대상 특별지원 대출이 출시 한 달여 만에 조기 소진돼 한도를 1000억원 늘렸다. 소상공인 특별지원대출인 `해내리대출`도 한도를 1조원으로 증액했다. 또 기업은행은 3조2000억원 규모의 대출금리 1%대 초저금리 특별대출, 지역보증재단과 체결한 업무협약 등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위해 30여 개의 상품과 제도를 운용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