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보건당국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할지는 다음 주말쯤 결론”

By May 9, 2020 No Comments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감소와 관련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할지 다음 주말쯤 결론 낼 방침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6일째 50명 이하로 유지되고 있지만, 보건당국은 “일희일비하거나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되는 시기”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지난주보다 신규 확진자가 약 40% 수준으로 감소한 것은 성과이지만, 신규 확진 규모 감소에 일희일비하거나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 반장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세계 상황과 비교하면 국내 상황이 희망적”이라면서도 “국내에서 첫 환자 발생 이후 지난 2월 18일 31번 확진자가 발생하기까지 거의 한 달이 걸렸음을 기억한다면 지난 10일 발생한 30명의 의미가 다르게 느껴질 수 있으실 것”이라고 말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그러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꾸준히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인구가 밀집한 지역사회와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다수의 감염이 언제든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주말 꽃구경 명소, 선거유세 장소, 부활절 종교행사가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도 “오는 19일까지로 예정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를 측정하기는 아직 이르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손 반장은 “다음 주에 전문가와 함께 강화된 거리두기 효과와 국내 코로나19 현황을 평가하겠다”며 “평가에 따라 다음 주말쯤 강화된 거리두기를 종료할지, 연장할지, 아니면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할지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와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실생활에서 실천 가능한 방역지침을 만들고 있다.

정부 당국자와 보건 분야 전문가, 시민 대표 등으로 구성된 생활방역위원회는 다음 주 방역지침 초안을 공개하고 여론을 수렴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이상현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