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사생활 택한` 노르웨이, 코로나19 추적앱 사용중단키로

By December 23, 2020 No Comments

노르웨이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추적 앱이 사생활을 침해한다는 지적에 따라 앱 사용을 중단키로 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노르웨이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추적 앱 스미트스탑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경로 파악에 중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사용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에 노출됐을 경우 이를 알려주는 스미트스탑을 지난 4월 선보였다. 앱 설치는 사용자의 자발적 결정에 맡겼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하지만 앱을 실제로 사용하는 시민들은 많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인구 540만명 중 60만명 정도만 이 앱을 사용했다. 이에 노르웨이 데이터 보호국은 이 앱의 사용도가 낮다는 것은 사용 불균형에 따른 사생활 침해를 초래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결국 보건당국은 사생활 침해라는 지적에 동의하진 않는다면서도 앱 데이터를 모두 삭제하고 서비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 노르웨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647명, 누적 사망자는 242명이다.

[류영상 기자 ifyouar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