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누리꾼들 “참여율 낮지만 유지해야”

By June 17, 2020 No Comments

정부가 오는 5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일부 완화하겠다고 밝히자 일부 누리꾼들이 아직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데 동의하면서도, 현행 방침에는 의료진과 군인들만이 실질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20일부터 오는 5월 5일까지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의 근간을 유지하며 일부 제한을 완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종교시설 등 4대 밀집시설에 대해 현재 방역지침 준수 명령을 유지하되, 운영중단 강력권고는 해제한다”고 설명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그러면서도 “안심할 단계는 절대 아니다”라며 “지난 1주간 부쩍 늘어난 사회적 접촉의 영향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아직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방역 조치를 완전히 해제했다가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던 싱가포르에서도 최근 불과 일주일 만에 누적 확진자 수가 2.6배로 증가한 바 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계속해서 길어지는 만큼 시민들의 불편과 피로도 상당히 누적된 상태다.

누리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현행 방침에 참여율이 낮아 의미가 없다며 입을 모아 지적했다.

한 누리꾼(top0****)은 “군인들하고 의료진만 동참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일요일마다 모이는 교회도 못 막으면서 고작 (사회적) 거리두기로 뭘 해보겠느냐”고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kbs2****)도 “새삼스레 완화는 무슨, 식당들 가보니까 미어터지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대체로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여전히 유지해야 한다. 마스크도 착용해야 하고. 다중시설에서 붙어 다니다가 31번 확진자 같은 이가 한 번 더 나오면 끝장이다”는 의견(uvcj****)이 나오자 200여 명이 공감을 표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는 정부 방침에 따라 20일부터 오는 5월 5일까지 `고강도`에서 `완화된 형태`로 수위를 전환해 시행한다.

종교·유흥·실내체육시설과 학원 등 4대 집단시설에 대한 `운영중단` 권고도 `운영제한` 권고로 변경한다.

이를 추후 16일간 시설 운영자와 이용자 등이 얼마나 잘 지키는지에 따라 코로나19 재확산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한다.

마스크 착용과 거리 유지, 환기와 손 소독제 사용 등 방역지침을 지키기 어려운 경우, 시설 이용 자체를 하지 않는 노력이 필요하다.

[디지털뉴스국 이상현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