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상보] 코로나19 신규확진 34명·수도권 17명…해외유입 늘어

By December 23, 2020 No Comments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4명 늘어 누적 1만2155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추가돼 누적 278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는 14일 34명, 15일 37명에 이어 사흘째 3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확진 34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1명, 해외유입이 13명이다.

지역발생 21명은 서울 11명, 경기 4명, 인천 2명 등 17명이 수도권이고 이 외 대전에서 3명, 경남에서 1명이 새로 확진됐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해외유입 사례의 경우 검역과정에서 9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4명은 입국한 뒤 서울(1명), 경기(1명), 부산(1명), 경남(1명) 등에서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이달 들어 꾸준히 나오고 있다. 매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 통계를 합치면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총 100명이다.

해외유입 사례가 두 자릿수를 보인 것은 지난 12일(13명)과 전날(13명)에 이어 이달 들어 세 번째다.

수도권에서는 집단감염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리치웨이 관련 누적 확진자는 169명,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확진자는 110명이다. 또 요양시설과 사회복지시설 등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서울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의 경우 누적 확진자가 19명으로 늘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이 밖에 서울 송파구 소재 롯데택배 동남권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1명 나왔다.

정확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은 이달 들어 10%를 넘어섰다. 깜깜이 환자 비율이 높으면 높을수록 감염원 및 접촉자 추적이 늦어져 2차, 3차 전파를 막는 게 힘들어진다.

[류영상 기자 ifyouar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