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선결제하면 세제 혜택…정부, 내수 살리기에 17.7조 투입

By April 24, 2020 No Comments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가 17조7000억원을 투입해 내수 살리기에 나선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선결제·선구매 등을 통한 내수 보완방안`을 확정했다.

영세 소상공인을 위해 개인 또인 법인이 평소 꼭 소비하는 물품 비용을 선결제하는 등 착한 소비를 할 경우 전례 없는 세제 혜택을 준다.

또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 공기업 등 공공부문도 선결제 및 선구매를 통해 3조3000억원 이상의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악화로 결손기업이 증가하고 700만명 가까운 개인사업자의 피해가 가중되는 상황에서 12조원 규모로 세부담을 추가로 완화는 특별조치도 내놓을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