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스웨덴 “너무 많이 사망”…집단면역 실패 첫 인정

By November 17, 2020 No Comments

선진국 중 유일하게 코로나19를 집단면역으로 돌파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해온 스웨덴이 처음으로 실패를 인정했다. 집단면역 전략을 주도한 안데르스 테그넬 스웨덴 공공보건청장은 3일(현지시간)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망자 수를 줄이기 위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다”고 말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테그넬 청장은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수준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한다면 스웨덴과 전 세계 방식의 중간 수준이 될 것”고 말했다. 스웨덴은 국민 대다수가 코로나19에 걸려 면역을 갖게 되면 질병 파괴력이 떨어질 거라는 판단하에 별도 봉쇄 조치 없이 느슨한 대응을 해왔다. 스웨덴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4542명으로 인접국인 덴마크(580명), 핀란드(321명), 노르웨이(237명)를 크게 웃돈다.

[진영화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