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절대권력 아베, `코로나19 대응`에 갈팡질팡하다 굴복

By June 8, 2020 No Comments
아베 일본 총리, 의료 물자 증산 요청 화상회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의료 물자 증산을 요청하는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4.16

    photo@yna.co.kr

(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갈팡질팡 하는 모습을 보여 정권 기반마저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가 일본 언론에서 18일 나왔다.

아베 총리가 당초 코로나19 대응 긴급 경제대책의 하나로 소득 급감 가구에 30만엔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가 연립 여당인 공명당(公明黨) 등에서 반발하자, 국민 1인당 10만엔(약 113만원) 일률 지급으로 정책을 변경한 것이 이런 평가의 계기가 됐다.

모든 국민에게 1인당 10만엔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이번 경제대책을 위해 편성한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을 다시 짜야 한다.

이미 각의(閣議)를 통과한 추경 예산을 재편성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아베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책 변경에 대해 “혼란을 초래한 것은 나 자신의 책임이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대국민 사과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지지층으로부터의 비판에 떠밀린 공명당이 강경하게 (추경 예산의) 재편성을 강요해 총리관저도 어쩔 수 없었다”면서 “`1강`으로 불리는 아베 신조 총리의 정권 기반 동요가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공명당은 16일 추경 예산의 심의 일정을 협의하는 중의원 예산위원회 간담회를 거부하는 등 배수진을 쳤고, 결국 아베 총리가 굴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아베 일본 총리, 의료 물자 증산 요청 화상회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의료 물자 증산을 요청하는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4.16

    photo@yna.co.kr

(끝)

아베 일본 총리, 의료 물자 증산 요청 화상회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의료 물자 증산을 요청하는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4.16

photo@yna.co.kr

(끝)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