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코로나피해` 개인채무자, 29일부터 원금상환 유예

By July 10, 2020 No Comments

코로나19 사태로 연체 위기에 빠진 개인 채무자들은 29일부터 금융회사를 통해 최대 1년까지 원금 상환을 유예받을 수 있다. 다만 금융회사나 대출 상품, 대출 건수 등에 따라 적용 여부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먼저 해당 금융회사에서 전화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금융당국은 조언했다. 또 채무 상환 유예를 받더라도 전체 금융권에 정보가 공유되지 않는다. 그래도 해당 금융회사는 정보를 갖고 있어 향후 대출·카도 한도 축소 등 일부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된 취약 개인 채무자 재기 지원 강화 방안을 29일부터 전체 금융권에서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인터넷전문은행은 다음달 7일부터 시작한다. 이는 원금 상환을 6개월~1년까지 미뤄주는 제도로, 코로나19로 소득이 실질적으로 감소한 사람들의 연체 위기를 구제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단 이자는 정상적으로 상환해야 한다.

이번 방안은 금융회사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특례와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 채무조정 특례 등 2가지 특례로 구성돼 있다. 햇살론 등 서민금융대출 이용 채무자는 보증기관이나 신복위가 아니라 대출을 받은 금융회사에 상환유예를 신청해야 한다. 서민금융대출을 제외하고 상환 유예가 필요한 대출의 채권 금융회사가 1곳이면 해당 금융회사에, 2곳 이상이면 신복위에 한꺼번에 신청할 수 있다. 원금 상환 예정일이 1개월 미만으로 남았을 때만 개별 금융회사에 신청할 수 있는데, 처리 기간을 고려해 충분한 여유를 두는 것이 좋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3개월 미만 단기 연체가 발생했을 때도 개별 회사에 신청할 수 있지만, 연체에 따른 미납금을 갚아야 지원받을 수 있다. `개별 금융회사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특례 대상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득이 줄어 가계대출 연체(우려)가 있는 개인채무자다. 가계생계비(보건복지부 고시 기준 중위소득의 75%)를 뺀 월 소득이 다달이 갚아야 할 돈보다 적어야 한다. 가계대출 중 담보·보증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과 보증부 정책서민금융대출, 사잇돌대출 등에 대한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최승진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