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코로나19로 한달만에 초토화 이탈리아, 치사율이 `무려`

By March 22, 2020 No Comments
천막에 임시로 안치된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관



     (베르가모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명 피해가 극심한 베르가모 시 공동묘지 내 임시천막 안에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망자의 관이 빈틈없이 들어차 있다.

    leekm@yna.co.kr

(끝)

코로나19가 중국을 휩쓸던 지난 1월말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온 60대 중국인 관광객 부부였다.

이탈리아 정부는 곧바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대만 등을 오가는 직항노선 운항을 중단시켰다.

코로나19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도, 중국과의 직항노선 운항을 중단한 것도 유럽 국가 중 처음이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그런데 그로부터 3주가 지난 2월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내 인구 1만6000여명의 작은 마을 코도뇨에서 38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때부터 이탈리아에서 비극이 시작됐다.

코로나19는 이탈리아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무섭게 확산했고 하루 평균 185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도 160여명씩 쏟아져나왔다.

급기야 지난 20일에는 누적 사망자가 수가 중국을 넘어섰다. 21일 현재 누적 확진자는 5만3578명, 누적 사망자는 4825명이다.

롬바르디아주에선 매일 1000명 안팎의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의료시스템 자체가 사실상 붕괴 위기에 처했다. 21일 현재 누적 확진자는 2만5515명으로 이탈리아 전체 47.6%다. 누적 사망자도 전체 64.1%인 3095명이다.

보건당국 통계에 따르면 전체 사망자의 85.6%는 70대 이상 고령자다. 60대 이상으로 범위를 넓히면 95.9%에 이른다. 사망자 비중이 40.9%로 가장 큰 80세 이상의 치사율은 21.7%에 달한다.

북부보다 훨씬 의료시스템이 빈약한 남부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감염자가 쏟아져나오면 또 다른 비극이 도래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코로나19로 세계에서 8번째 규모인 이탈리아 경제도 직격탄을 맞았다. 올해 국가 경제의 역성장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2008년 금융 위기에 이후 장기 침체의 터널을 빠져나오려 몸부림치는 와중에 받은 일격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이탈리아 경제성장률을 마이너스 0.6%로 전망했다. 또 공공 부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137%(작년 말 기준 134.8%), 재정적자는 GDP의 2.6%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천막에 임시로 안치된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관



     (베르가모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명 피해가 극심한 베르가모 시 공동묘지 내 임시천막 안에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망자의 관이 빈틈없이 들어차 있다.

    leekm@yna.co.kr

(끝)

천막에 임시로 안치된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관

(베르가모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명 피해가 극심한 베르가모 시 공동묘지 내 임시천막 안에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망자의 관이 빈틈없이 들어차 있다.

leekm@yna.co.kr

(끝)

코로나19 사망자 운구에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 차량 



    (베르가모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을 운송하기 위해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 차량이 18일(현지시간) 북부 베르가모의 시내를 달리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해 묘지 공간이 부족해지자 일부 사망자의 관을 여타 지역으로 옮기기 위해 투입된 것이다. 베르가모는 코로나19 인명피해가 극심한 도시다. 

    jsmoon@yna.co.kr

(끝)

코로나19 사망자 운구에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 차량

(베르가모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을 운송하기 위해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 차량이 18일(현지시간) 북부 베르가모의 시내를 달리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해 묘지 공간이 부족해지자 일부 사망자의 관을 여타 지역으로 옮기기 위해 투입된 것이다. 베르가모는 코로나19 인명피해가 극심한 도시다.

jsmoon@yna.co.kr

(끝)

이탈리아 코로나19 야전병원의 텐트들



    (크레모나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남동부 크레모나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세워진 야전병원의 텐트들. 미국의 비정부구호단체 `사마리탄스 퍼스(Samaritan`s Purse)`의 자금 지원을 받아 운영되는 이 야전병원은 15동의 텐트와 60개의 병상을 구비하게 된다.

    leekm@yna.co.kr

(끝)

이탈리아 코로나19 야전병원의 텐트들

(크레모나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남동부 크레모나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세워진 야전병원의 텐트들. 미국의 비정부구호단체 `사마리탄스 퍼스(Samaritan`s Purse)`의 자금 지원을 받아 운영되는 이 야전병원은 15동의 텐트와 60개의 병상을 구비하게 된다.

leekm@yna.co.kr

(끝)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하는 이탈리아 의료진



    (베르가모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중 발생한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 베르가모 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지난 17일(현지시간) 의료진이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leekm@yna.co.kr

(끝)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하는 이탈리아 의료진

(베르가모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중 발생한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 베르가모 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지난 17일(현지시간) 의료진이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leekm@yna.co.kr

(끝)

코로나19로 적막한 이탈리아 소렌토 시내



    (소렌토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전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가운데 19일(현지시간) 해변도시 소렌토 시내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홀로 길을 걷고 있다.  

    jsmoon@yna.co.kr

(끝)

코로나19로 적막한 이탈리아 소렌토 시내

(소렌토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전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가운데 19일(현지시간) 해변도시 소렌토 시내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홀로 길을 걷고 있다.

jsmoon@yna.co.kr

(끝)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