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롯데월드發 집단감염 촉각

By November 21, 2020 One Comment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일 30명 후반대로 다소 줄었다. 다만 클럽과 물류센터, 교회 등 기존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고, 롯데월드를 방문한 고3 학생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만1814명으로 전날 0시보다 38명 늘었다.

감염 경로로 보면 지역 발생이 33명, 해외 유입이 5명이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지역발생 33명은 서울 22명, 경기 7명, 인천 4명 등 전원 수도권에서 나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 자체는 6일(51명)과 7일(57명)에 비해 줄었다.

다만 앞으로 롯데월드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5일 롯데월드를 방문한 고3(원묵고)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학교는 폐쇄조치와 함께 학생·교직원 60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고, 롯데월드는 영업 조기 종료 후 접촉자 동선 파악에 나섰다.

같은 시간대 롯데월드에 머문 입장객은 690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최근 추이를 보면 지난달 28일 79명까지 치솟은 뒤 이후 58명→39명→27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이달 들어 수도권 교회 소모임 집단 감염 여파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 1∼5일(35명→38명→49명→39명→39명) 닷새 연속 30∼40명대를 기록한 뒤 6∼7일엔 50명대로 올라섰다.

한편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총 273명을 유지했다.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2.31%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One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