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코로나19 여파에 `CU 셀프 결제` 비중 50% 육박

By June 13, 2020 No Comments
CU 셀프 계산대 편의점 이대서울병원점. [사진 제공 = BGF]

CU 셀프 계산대 편의점 이대서울병원점. [사진 제공 = BGF]

CU 셀프 계산대 편의점 이대서울병원점. [사진 제공 = BGF]

CU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셀프 결제 도입 점포의 셀프 결제 비중이 전체의 약 4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셀프 결제 비중은 30%에 불과했으나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비대면 결제를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셀프 결제 이용자들의 재사용률도 94%에 달한다.

이에 CU는 전국 1000여개점에서 향균 처리된 차세대 POS 시스템 셀프 계산대를 가동한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앞서 CU는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R&D) 투자를 들여 셀프 모드가 탑재된 POS 시스템을 개발했다. 전국 모든 CU 점포에서 POS 단말기의 셀프 모드 버튼 하나로 고객이 직접 상품을 스캔하고 결제할 수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여기에 셀프 계산대 고객용 화면에 CU+ 신소재 향균필름을 부착하고 손소독제와 스탠드 스캐너를 전면 비치해 방역 수준을 높였다. 점포 내외부에는 CU 로고를 `C SELF U`로 바꾼 모션 이미지를 노출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CU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셀프 계산대 운영 점포 수를 점진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다.

송지택 BGF리테일 혁신부문장은 “차세대 POS 시스템은 CU의 비즈니스 혁신을 위한 선제적인 투자가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이슈에 도움이 된 사례”라며 “일상의 라이프 플랫폼으로서 고객과 가맹점주, 사회적 변화에 맞춰 보다 편리하고 유익한 편의점 그 이상의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