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코로나19 치료효과 있다`는 이버멕틴…”임상 검증 결과 아냐”

By April 7, 2020 No Comments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바이러스 48시간 내 죽인다” [사진 = 연합뉴스]

미국 머크사가 개발한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해외 연구 결과에 방역당국이 안전성과 효과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호주 연구진이 이버멕틴이 48시간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를 내놓은 것과 관련, “약제에 대한 연구단계의 제언이지 임상에 검증된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안전성, 유효성이 아직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해당 논문을 검토했으나, 이버멕틴이 사람에게 투여해 효과를 검증한 게 아니라 세포 수준에서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제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확한 용량,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상에 적용하는 것은 굉장히 무리가 있고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비슷한 의견을 제시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은 “일반적으로 구충제의 경우 흡수율이 낮기에 치료제로 개발되려면 임상시험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양 차장은 다만 “식약처도 (구충제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는 이버멕틴 성분이 함유된 구충제는 허가돼 있지 않고 수출용으로 한 개 품목은 허가돼 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