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하나금융그룹, 지역화폐 100억 구입…골목·전통시장 지원

By April 5, 2020 No Comments
지난달 2일 서울 명동 하나금융그룹 사옥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왼쪽 둘째)이 관계사 CEO·그룹장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

◆ 금융이 응원합니다 ◆

지난달 2일 서울 명동 하나금융그룹 사옥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왼쪽 둘째)이 관계사 CEO·그룹장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

지난달 2일 서울 명동 하나금융그룹 사옥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왼쪽 둘째)이 관계사 CEO·그룹장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하나금융]

하나금융그룹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지난달 2일 하나금융그룹 관계사 최고경영자(CEO)와 그룹장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CEO부터 솔선수범하고 피해 기업과 개인, 지역사회를 위한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서다.

하나금융은 이날 개최된 긴급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자동 연장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해당 지역 사람들이 직접 영업점을 방문하기 어려운 부분을 감안한 것이다.
이와 함께 하나금융은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를 총 100억원어치 구입해 위축된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나섰다. 구입한 상품권과 지역화폐는 전국 각 지역 전통시장·골목 상권에서 사용하도록 했다. 매출 급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전국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번 상품권 구입은 하나금융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다. 그룹 내 임직원들은 6개월간 본인 급여 등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게 된다.

이 밖에도 하나금융그룹은 육아정책연구소,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함께 `영·유아 가정 내 돌봄 놀이 꾸러미`를 대구 지역 1200여 가구에 기증하기도 했다. 또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을 지원하기 위해 10억원을 기부하고, 착한 임대인 운동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그룹 내 관계사가 소유한 부동산에 입주 중인 소상공인·중소 사업자에 3개월간 임대료 30%(월 100만원 한도)를 감액하기로 한 것이다. 대구·경북 지역은 3개월간 임대료 전액을 면제하기로 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안정자금도 지원한다.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모두 4000억원 규모 경영안정자금을 신규로 빌려주고, 기존 대출은 만기나 분할상환 시점이 도래하면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까지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최고 1.3%포인트 금리 감면도 제공하기로 했다.

대구·경북 지역 고객에 대해서는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자동화기기 등 비대면 채널 수수료를 1개월간 전액 면제했고, 면제 기간은 필요하면 연장하기로 했다.

[최승진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