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한국동서발전, 소·부·장 기관과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협력

By April 7, 2020 No Comments

한국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 연구개발 기관의 부담을 완화하고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행정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난달 10일간 총 20건의 소재·부품·장비분야 국산화 R&D 수행 현황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회의·출장이 곤란해 현장실증 지연에 따른 연구기간을 연장할 필요성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연구비 지급일정, 기타 연구비 집행관련 애로사항도 큰 것으로 파악됐다.

동서발전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R&D 관련 회의 및 평가를 연기하거나 서면으로 대체하고 ▲일정 지연에 따른 위약금 등의 수수료를 연구비로 집행하도록 인정했으며 ▲연구자 및 관련 참석자에게 지급하는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보건활동에 따른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R&D수행기관 선정 및 평가 일정을 연장하고 현재 공모 중인 2021년 R&D과제 아이디어 공모 기간도 기존 1개월에서 2개월로 여유를 두고 진행할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가적 위기상황으로 인한 연구자들과 연구수행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애로사항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추가적인 조치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