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현대리바트, 코로나19에도 온라인 사업 매출 껑충 뛰어

By April 27, 2020 No Comments
[사진제공 = 현대리바트]

[사진제공 = 현대리바트]

[사진제공 = 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의 온라인 사업이 경기 불황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에도 고신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언택트 쇼핑` 트렌드 확산과 유통망 확대 등 선제적인 사업 강화 노력이 맞물리며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올 1분기(1~3월) 온라인 사업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리바트는 자체 온라인몰인 `리바트몰`을 비롯해 현대H몰, 쿠팡, 네이버 스토어 등 30여 개의 온라인 커머스를 통해 리바트(가구), 리바트 키친(주방), 윌리엄스 소노마(프리미엄 홈퍼니싱) 등 자사 가구 및 홈퍼니싱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지난 1월부터 각 온라인 사이트에서 운영 중인 `현대리바트관` 접속자가 늘어나며 전체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 배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런 추세라면 올해 온라인 사업 매출은 목표인 1500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현대리바트의 온라인 사업 매출은 1200억원이다.

현대리바트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언택트 쇼핑 트렌드 확산과 선제적인 온라인 사업 강화 노력이 온라인 사업 매출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재택 근무, 초·중·고교 개학 연기 등으로 인해 소비자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휴식이나 업무 관련 가구 매출이 크게 늘었다. 실제로 현대리바트 1분기 온라인 판매 제품 중 매출 증가율 1~2위 제품군은 각각 소파(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와 책상 및 책장 등 서재가구(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였다.

코로나19로 구매를 미뤘던 가구 수요가 한꺼번에 온라인으로 몰린 것도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현장 실측과 설치 작업이 필수인 `리바트 키친`의 경우, 지난 1월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 1월보다 25% 늘었지만, 3월 들어선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5%나 급증했다.

유통망 확대와 쇼핑 편의성 개선에 나선 것도 온라인 사업 매출 확대에 한 몫을 했다. 현대리바트는 스마트폰 등에 최적화된 모바일 쇼핑 앱 `현대리바트`을 새로 선보이고, 판매처 다변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국내 첫 윌리엄스 소노마 온라인 스토어 오픈과 함께 네이버 스토어 판매를 시작했고, 쿠팡·G마켓 등에서도 리바트 온라인 주요 제품 판매에 들어갔다.

현대리바트 측은 “모바일 가구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부터 `오늘의 집`, `집닥` 등 모바일 전용 커머스에서도 주요 제품을 판매했는데, 기대 이상의 성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앱 `오늘의 집`의 경우, 3월 현대리바트 제품 매출이 지난해 3월과 비교해 약 13배나 급증할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현대리바트에 따르면 쿠팡 등 신규 온라인 유통망을 통해 유입되는 구매 고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이상 늘었다. 기존 30~40대가 주류를 이루던 고객층도 2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해지고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현대리바트는 온라인 사업 강화를 위해 물류배송 인프라 확대에도 나선 상태다. 회사 측은 총 1395억원을 투자한 `리바트 스마트워크센터` 물류센터 부문을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앞당겨 가동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현대리바트의 전체 물류센터 규모는 기존 7만2000㎡에서 14만4000㎡로 약 2배 가량 늘어나고, 일 평균 출고 가능 물량도 기존 대비 2.3배 증가하는 등 물류 기능이 획기적으로 향상되게 된다.

엄익수 현대리바트 B2C사업부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가구시장 공략을 위해 이르면 올해 기존 온라인몰보다 결제와 제품 검색 등의 편의 기능을 대폭 강화한 `통합 온라인몰`을 신규 오픈할 계획”이라며 “핵심 역량 강화에 과감한 투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