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GC녹십자엠에스, 엠모니터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판매 담당키로

By April 20, 2020 No Comments
GC녹십자엠에스와 엠모니터는 코로나19 진다키트의 생산과 판매에 대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 제공 = 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엠에스와 엠모니터는 코로나19 진다키트의 생산과 판매에 대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 제공 = 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엠에스와 엠모니터는 코로나19 진다키트의 생산과 판매에 대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 제공 = 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7일 경기 용인시 본사에서 엠모니터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Isopollo? COVID-19`의 생산·판매를 맡아 이 제품의 해외 진출을 돕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GC녹십자엠에스에 따르면 엠모니터는 POCT 분자진단 기기를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기업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Isopollo? COVID-19`는 가열과 냉각의 반복 없이 일정한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등온증폭기술이 적용됐다. 이에 시료 채취부터 결과 분석을 1시간 안에 완료할 수 있고 컬러매트릭 기술을 활용해 바이러스의 유무를 시약의 색상 변화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협약에 포함된 제품은 컬러매트릭 기술이 적용된 `프리믹스(Premix)` 키트와 기존 실시간 모니터링 장비를 이용하는 `리얼타임(Real-time)` 키트 두 가지다.

현재 의료 선진국을 타깃으로 DNA 중합효소 기술을 활용한 초민감도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 중에 있으며, 이번 신속 진단 제품은 의료 인프라가 충분히 확보되지 못한 지역 및 국가에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는 게 GC녹십자엠에스 측 설명이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코로나19를 비롯한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통합적인 진단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GC녹십자가 개발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과 더불어 전 세계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전효성 엠모니터 대표는 “엠모니터는 누구나 쉽게 사용 가능한 분자진단기술 개발을 목표로 창립된 회사로서 그동안 플랫폼 개발 및 제품화를 거치며 만들어진 기술력으로 현재의 코로나19 진단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GC녹십자엠에스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현장 분자진단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3월 액체생체검사 암 진단 기업 진캐스트와 공동개발협약을 통해 DNA 중합효소 기술을 활용한 초민감도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