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다국적 협의체 합류

By August 14, 2020 5 Comments

GC녹십자가 글로벌 혈액제제 기업들로 구성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CoVIg-19 Plasma Alliance)에 합류했다.

8일 GC녹십자에 따르면 이 얼라이언스에는 GC녹십자 외에 BPL, CSL, 다케다, 바이오테스트, 옥타파마 등 총 10개의 글로벌 혈액제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특정 질병에 대한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글로벌 혈액제제 업계가 얼라이언스를 결성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활용한 고면역글로불린제제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혈장치료제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약제처럼 만든 것이다.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 수혈하듯 투여하는 `혈장 치료`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x1,fluid”);

이들은 회복기 환자의 혈장 확보, 임상시험, 제품 제조 등 주요 개발 단계에서 서로의 지식과 자원을 공유하기로 했다. 다양한 기업이 역량을 한 데 모은 만큼 개발 기간과 치료제 공급체계 구축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개발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은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협력해 여름부터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GC녹십자는 국내에서는 자체 개발 중이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상용화하고 해외에서는 얼라이언스의 공동 개발에 함께하겠다는 전략이다.

googletag.display(“google_dfp_MC_250x250”);

GC녹십자 관계자는 “전 세계가 유례없는 위기에 직면한 만큼 글로벌 동종업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기술과 자원을 공유해야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얼라이언스는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 확보를 위해 혈액제제 기업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 우버헬스 등 다른 산업의 대규모 조직과도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슬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5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