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k.co.kr)

MLB 선수들, 코로나19 취약계층 아동 돕고자 100만 달러 모금

By June 5, 2020 No Comments

미국 프로야구(MLB) 선수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AP통신은 17일(한국시각) MLB 빅리그 30개 구단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제때 식사를 하지 못해 굶주린 아이들을 위한 기금 100만 달러를 조성했다고 보도했다.

약 50명가량의 메이저리거는 지난해부터 컨트리 가수 가스 브룩스의 이름을 딴 `가스 브룩스 아동재단`,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의 자선 단체 `빅리그 임팩트`와 함께 `홈 플레이트 프로젝트`라는 아동 기아 퇴치 운동을 시작했다.

올해는 다가오는 가을에 아이들에게 식사를 배달하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학교 무상 급식에 의존하던 아이들이 휴교 탓에 배를 곯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단숨에 100만 달러에 육박하는 돈을 모은 것이다.

선수들의 성금으로 400만 명분이 넘는 식사를 마련할 수 있게 되었다.

`홈 플레이트 프로젝트`의 구단별 홍보대사로는 우리나라 야구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LA 다저스의 클레이턴 커쇼, 세인트루이스의 폴 골드슈미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랜덜 그리칙, 그리고 텍사스 레인저스의 엘비스 안드루스 등이 있다.

[디지털뉴스국 홍연우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ndow.jQuery || document.write(“”)

0

Leave a Reply